‘슈돌’ 건나블리, 아빠와 함께한 첫 해외여행…대만이 들썩

입력 2019-12-01 12: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블리가 아빠와 함께 첫 해외여행을 떠난다.

12월 1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06회는 ‘겨울이 와도 우린 괜찮아’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는 주호 아빠와 함께 첫 해외여행을 떠난다. 대만을 들썩이게 한 건나파블리의 사랑스러움이 시청자들에게도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건나블리는 스웩 넘치는 선글라스로 멋을 표출하고 있다. 이는 아빠와 함께하는 첫 해외여행을 기념한 아이들의 공항패션. 한껏 멋을 낸 아이들의 패션에서 여행에 대한 설렘이 느껴진다.

건나파블리가 선택한 첫 해외여행지는 대만이다. 이를 위해 주호 아빠와 나은이는 비행기에서부터 중국어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이에 언어 천재 나은이가 중국어까지 정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건나파블리 가족이 대만에 도착하자 이들 가족을 알아보는 인파로 공항이 들썩였다는 후문이다. 대만 매체에까지 보도될 정도였다는 건나파블리를 향한 대만의 사랑이 어느 정도였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설렘이 가득한 건나파블리의 대만 여행기를 만나볼 수 있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06회는 1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