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설민석, 수양대군 빙의해 메소드 연기 ‘몰입’

입력 2019-12-01 14: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을 넘는 녀석들’ 설민석이 수양대군 빙의 연기로, 소름 돋는 재미를 선사한다.

1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6회에서는 비운의 왕 단종의 유배길을 따라가는 ‘단종로드’ 역사 탐사가 그려진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와 특별게스트로 함께한 배우 정유미가 단종과 세조의 피로 물든 ‘조선판 왕좌의 게임’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설민석은 피도 눈물도 없는 수양대군 세조로 빙의, 몰입도 끝판왕 역사 인물 연기를 보여준다. 어린 왕 단종을 누르고 조정 대신들까지 벌벌 떨게 만든 수양대군의 포스는 어마어마했다고. 설민석은 이러한 수양대군이 단종의 왕위를 빼앗던 날의 모습을 재현, 소름 유발 연기를 펼쳐냈다고 한다.

살벌 레이저 눈빛에 격렬한 몸연기까지. 눈 뗄 수 없는 설민석의 수양대군 빙의 연기에 ‘선녀들’은 자동 시청자 모드가 되어 반응들을 쏟아냈다. 전현무는 “메소드 연기”라고 인정하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정유미는 앞서 설민석의 강의를 듣고 물개박수를 치며 좋아하던 모습과 달리 갑자기 ‘선’을 긋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정유미는 “좋은 분인 줄 알았는데”라고 말하며, 설민석에게 원망의 눈빛(?)을 쏘았다. 여기에 다른 멤버들까지 합세해 설민석과 ‘선’을 그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호기심을 더한다.

설민석의 수양대군 빙의 연기로 몰입도를 높일, 피로 물든 조선판 왕좌의 게임 그 뒷이야기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오늘(1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