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 청문회 개최…가족 서포터스 등장

입력 2019-12-01 16: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뭉쳐야 찬다’, 안정환 청문회 개최…가족 서포터스 등장

오늘(1일) ‘어쩌다FC’ 가족 서포터스의 주도 아래 안정환 감독의 청문회가 개최된다.

JTBC ‘뭉쳐야 찬다’ 오늘(1일) 방송에서는 지난 주 분량 조절에 실패(?)한 용병 박태환 출전 경기의 후반전을 비롯해 특별한 서포터스와 함께 한 열세 번째 공식전이 펼쳐진다.

에이스 용병 박태환과 전설들의 환상 팀워크가 첫 승리까지 닿을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이날은 전설들의 장인어른, 어머니, 아내 심지어는 19개월 조카 등 가족 서포터스가 총출동해 더욱 흥미진진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이들은 자기 선수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그동안의 아쉬움을 시원하게 폭로하는 애증(?) 가득한 발언으로 현장을 뒤집어놓는다.

급기야는 안정환 감독에게 전할 말이 있다며 긴급 청문회까지 열렸다고. 한 가족의 후진 없는 돌직구에 안 감독은 진땀을 흘리며 당황, 선수들은 전체 기립해 발끈하는 진풍경까지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한편, 가족 서포터스가 전한 1승 기원 떡 선물, 붉은 악마에 버금가는 열띤 응원의 힘은 ‘어쩌다FC’의 실력을 일취월장시키는 마법을 부린다. 자신감에 찬 전설들은 “이 경기 해 볼만하다”며 남다른 투지를 불태웠다고 해 과연 가족들과 함께 승리의 세리머니를 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에이스 용병 박태환의 활약과 ‘어쩌다FC’의 가족이 총출동한 특별한 경기가 펼쳐질 JTBC ‘뭉쳐야 찬다’는 오늘(1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