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이동건, 살벌한 눈빛+분노가 담긴 주먹

입력 2019-12-01 16: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동건의 살벌한 눈빛과 분노가 담긴 주먹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연출 남기훈/극본 민지형/기획 소니픽쳐스텔레비젼/제작 프로덕션 H,하이그라운드)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앞서 태준은 모든 사건의 배후가 친구 조준형(김중기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됐지만, 모르는 척 분노를 숨기고 준형에게 다가갔다. 준형 역시 언짢은 표정을 순식간에 지우고 환한 미소로 태준과 인사를 나눴고, 서로를 속고 속이는 치열한 심리전이 시작돼 긴장감을 자극했다.

그런 가운데, 이동건(이태준 역)과 김중기(조준형 역)의 맞대면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동건은 더 이상 자신의 분노를 숨길 수 없는 듯 살벌한 눈빛으로 김중기를 노려보고 있다. 멱살을 잡고 주먹을 높이 들어 당장이라도 강펀치를 날릴 것 같은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꽉 움켜쥔 주먹에 온 힘을 실은 그의 모습이 분노의 크기를 짐작케 한다.

반면 김중기는 분노한 이동건을 보며 미소짓고 있어 섬뜩함을 자아낸다. 마치 때릴 수 있으면 때려보라는 듯 웃으며 이동건을 도발하는 그의 모습이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동시에 그가 손에 쥔 리모콘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는 레버리지 팀원들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준형을 찾아간 태준의 모습이다. 과연 태준을 제외한 팀원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태준은 준형에게 치명타를 선사할 수 있을지 오늘 방송되는 ‘레버리지’ 13화, 14화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레버리지’ 측은 “오늘 방송에서 이동건이 팀원들을 지키기 위해 김중기를 상대로 모든 것을 건 승부를 벌인다. 전략가 대 전략가의 대결인 만큼 도발과 반격, 거짓을 이용한 팽팽한 심리전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이와 함께 김중기의 목적이 무엇인지 밝혀지며 폭풍 전개가 이어진다”고 전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는 1일 밤 10시부터 TV CHOSUN에서 2회 연속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