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요응답형 버스 시범 서비스 개시

입력 2019-12-01 17: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인천광역시가 공동으로 영종국제도시에 수요응답형 버스 ‘I-MOD(아이-엠오디)’ 시범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 영종국제도시에서 시범 운영중인 I-MOD 차량(사진). 사진제공|현대차

영종도서 쏠라티 8대로 I-MOD 시범 운영
인공지능 알고리즘 통해 최적 경로로 배차


현대자동차는 인천광역시와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이 공동으로 영종국제도시에 수요응답형 버스 ‘I-MOD(아이-엠오디, Incheon-Mobility On Demand)’ 시범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일밝혔다.

I-MOD는 승객이 호출하면 실시간으로 가장 빠른 경로가 생성되고 배차가 이뤄지는 수요응답형 버스다. 노선 체계가 갖춰지기 시작하는 도시개발 중간단계에서 주민들의 교통 이용 편의를 향상시킬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활용 가능하다.

시범 서비스는 이달부터 내년 1월까지 2개월간 영종국제도시 350여개 버스 정류장을 통해 제공되며 쏠라티 16인승 차량 8대로 운영된다. 기존 버스가 승객 유무와 관계 없이 정해진 노선의 버스 정류장마다 정차하는 것과 달리 I-MOD는 승객의 위치와 목적지에 맞춰 실시간으로 정류장을 정해 운행한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차는 전반적으로 사업을 총괄하는 한편 I-MOD 서비스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 기반 최적 경로 탐색 및 배차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I-MOD는 버스정류장에서 승·하차하는 점은 기존 버스와 동일하지만 고정된 노선 없이 실시간 호출에 의해 배차되고 운행되므로 시민의 차량 대기 시간과 이동 시간이 단축돼 대중교통 편의성이 크게 향상된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윤경림 부사장은 “도시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발굴한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을 시범 서비스 운영기간 동안 실증해 사업 모델을 구체화할 예정”이라며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인천광역시가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로 발돋움하는데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