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문화공간 명소로 거듭난 ‘흥선대원군 별장’ 석파랑

입력 2019-12-02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상철 작가(오른쪽)와 김주원 석파랑 대표. 양형모 기자

김주원 대표 ‘석파랑 아트홀’ 개관
암석+문화재+예술 어우러져 입소문
18일까지 장상철 ‘도예작업설치전’

“이 멋진 공간을 흙이라는 물성과 빛이라는 상황의 어울림이 만든 환영의 공간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장상철(63) 작가의 도예작업설치전이 석파랑 아트홀(종로구 자하문로 45길 8-11)에서 18일까지 열린다. 암벽동굴 안으로 걸어 내려가는 듯한 느낌의 아트홀에 들어서니 개막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이 한창이었다.

석파랑 아트홀은 복합문화공간을 표방하며 10월 중순 문을 열었다. 아트홀의 옆으로는 순정효황후 윤씨의 생가와 흥선대원군의 별장 석파정의 일부를 옮겨와 1993년 문을 연 한식당 석파랑이 있고 위로는 이태리 식당 스톤힐이 서있다. 돌산을 뚫고 깎아 전통과 현대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하나의 거대한 예술작품으로 만든 주인공은 석파랑의 김주원(72) 대표이다.

김 대표는 “인허가를 받는 데에만 10년, 암벽을 깎아 건축을 하는 데에 5년, 총 15년이 걸렸다”고 했다. 석파랑 아트홀은 개관기념으로 산 그림을 전문적으로 그리는 김인순 작가의 개인전을 열었다. 장상철 작가의 설치전은 석파랑 아트홀의 야심찬 두 번째 전시다. 아트홀은 앞으로 전시 외에도 재즈, 국악공연 등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기능을 확장하게 된다.

이번 전시의 메인은 아트홀 중앙에 설치된 대형작품이다. 무려 2400개의 정육면체 도자가 발하는 빛이 황홀한 ‘환영의 공간’을 완성한다. 장 작가는 “보는 상황, 조도 등에 따라 변하는 공간 안에 들어가 보는 이의 다양한 시점에서 느끼고 체험하시기를 바란다”며 “무의식적인 상황에서 은유적인 아름다움과 실재가 아닌 환영의 신비로움을 경험하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