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장윤정 “첫째 임신 때 17kg 쪘다”

입력 2019-12-01 21: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우새’ 장윤정 “첫째 임신 때 17kg 쪘다”

‘미운우리새끼’ 장윤정이 어머니들의 칭찬 세례를 받았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장윤정이 스페셜 MC로 등장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장윤정은 모벤져스 어머니들이 예쁘다는 이야기를 하자, “살을 뺐다. 첫째 아이를 가졌을 때 17kg-18kg이 쪘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트로트의 여제’라고 서장훈이 소개하자 “(홍)진영이도 있는데요”라고 말했다. 이에 홍진영의 어머니는 “장윤정 씨가 있어서 지금의 진영이도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