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구해줘! 홈즈’ 김숙X붐, 매매가 7억원대 ‘빅 하우스 찾기’ 성공

입력 2019-12-02 08: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해줘! 홈즈’ 김숙X붐, 매매가 7억원대 ‘빅 하우스 찾기’ 성공

1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 김숙과 붐이 의뢰인의 선택을 받으며 매물 대결에서 승리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 1부 3.8%, 2부 4.5%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은 6.6%, 8.1%를 나타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9.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지난주에 이어 빅 하우스 특집 2탄 ‘서울 편’ 2부가 방송됐다. 3대가 함께 살기 위해 안양에서 서울로 이주 계획 중인 의뢰인은 가족 모두가 서울로 출퇴근하는 상황이라 서울에서 새 보금자리를 찾고 있었다. 의뢰인이 희망하는 지역은 남편의 직장이 있는 동대문역에서 3~40분 이내에 있는 곳으로 세대 분리가 확실히 되길 바랐다. 매매로 7억 원대를 생각하고 있었으나, 까다로운 조건에 동일 예산 안에 전세도 가능하다 밝혔다.

먼저, 지난 주 덕팀의 김숙과 붐은 연희동으로 출격해 ‘유럽풍 대저택 빌라’를 소개하며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이어 두 사람은 두 번째 매물로 성북동에 위치한 ‘출퇴근 10분 컷 아파트’를 소개했다. 매물의 위치가 남편 직장에서 대중교통으로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넓은 거실과 방 그리고 서비스 공간까지 3대가 함께 하기에 충분했다. 세 번째 매물은 ‘삼청동 퓨전 한옥’으로 한옥의 정취는 그대로 남겨둔 채 현대식으로 리모델링한 반전 내부가 인상적이었다. 특히 매물의 2층에서 즐기는 파노라마 뷰는 역대급 뷰라는 찬사를 받았다.

복팀에서는 박나래와 장도연이 매물을 찾아 나섰다. 두 사람이 3대 가족을 위해 찾은 곳은 평창동에 위치한 ‘평-창부자 집’으로 통창 가득 채광은 물론 발코니를 카페로 꾸며 북한산 통 뷰를 즐길 수 있었다. 내부 역시 미관과 실용성을 다 잡은 센스 있는 인테리어로 코디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복팀의 다음 매물은 연희동에 위치한 ‘체리 빛 향기 하우스’로 자연조경이 뛰어난 빌라였다. 독일에서 오래 거주한 집주인의 영향으로 곳곳에서 유럽의 감성이 묻어나는 인테리어를 엿볼 수 있었다. 특히 이곳은 기본 구조 외에 방문을 열면 복도식 구조가 펼쳐져 세대분리를 확실하게 할 수 있었다.

덕팀은 ‘출퇴근 10분 컷 아파트’를 최종 매물로 선택했으며, 복팀은 ‘평-창부자 집’을 선택했다. 이에 의뢰인은 덕팀의 ‘출퇴근 10분 컷 아파트’를 최종 선택하며, “그 동안 긴 출퇴근 시간으로 고생한 남편을 위해 시간 단축이 가능한 집을 선택했다“고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