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선 “고정 이미지 깨보고 싶다” [화보]

입력 2019-12-02 0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완선 “고정 이미지 깨보고 싶다” [화보]

가수 김완선이 하이엔드 멤버십 매거진 <더네이버>와 인터뷰 화보를 진행했다.

더네이버 매거진은 2019년의 마지막 호를 준비하며 한 해를 유의미하게 보낸 김완선을 만났다. 한국 댄스 음악의 퀸이자 열일곱 살에 데뷔한 아이돌의 시초, 선구적인 해외 활동 등 김완선은 과거에 이룬 성과를 떠나서 현재까지도 끊임없이 새로운 음악을 발표하는 뮤지션이다. 김완선에게 2019년은 뜻깊은 한 해였다. 오랫동안 출연해 온 예능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 대중의 반응은 뜨거웠고, 광고로 진행한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뮤직비디오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10대의 마음마저 사로잡았다. 또 최근 대중문화예술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올해는 연초부터 좋은 일들이 생겼어요. 올 한 해의 노력만으로 이뤄진 일을 아니라고 생각해요. 꾸준히 해 온 활동이 올해 결실을 맺은 것이 아닐까요.”

김완선은 신곡 발표를 멈추지 않는다. 지난 2011년 컴백한 이후 8년간 20여곡의 새 노래를 발표해왔고 현재 녹음을 끝낸 곡도 4곡이나 된다. 인디 음악 신에서 활동하는 가수와 신인 작곡가와 작업하며 선배로서의 할 일을 놓치지 않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이야기해주세요>의 세 번째 프로젝트와 미혼모들을 돕기 위한 음반 작업 등 음악을 통한 기부 활동도 진행 중이다.

“컴백하기 이전 공백기가 5~6년 정도 돼요. 음악계도 변하고 낯설어서 다시 시작할 땐 시행착오를 좀 겪었죠. 지금은 어느 정도 익숙해졌어요. 곡을 많이 만들었으니까. 그러면서 자신감도 생겼고. 자유로움도 얻었죠. 지금이 제일 행복한 것 같아요.”

화보 촬영 현장에서 김완선은 나이가 믿겨지지 않을 만큼 아름다운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서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또 인터뷰를 통해 일에 대한 무한한 열정을 드러냈다.

“현재 발표할 신곡을 모두 발표하고 나면 그 다음에는 안 해본 걸 해보고 싶어요. 가요의 틀이 있잖아요. 김완선 하면 고정된 이미지가 있고. 그것에서 벗어난 것. 나를 깨보고 싶어요. 새로운 것을 해보고 싶어요.”

김완선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네이버 12월호와 공식 홈페이지, 공식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