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X최민식, 엇갈린 시선…메인포스터 공개

입력 2019-12-02 09: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Y컷]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X최민식, 엇갈린 시선…메인포스터 공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표정과 눈빛만으로도 묵직한 감동을 선사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어 시선을 모은다. 앞서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던 세종과 장영실이었지만 이번 메인 포스터를 통해선 각자 다른 곳을 향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극 중 함께 업적을 이뤄나가며 신분을 뛰어넘는 우정을 쌓아갔던 그들의 이야기가 안여 사건(임금이 타는 가마 안여(安與)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 어떤 전개로 펼쳐나가게 될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조선의 하늘과 시간, 같은 꿈을 꾸었던 두 천재”라는 카피까지 더해지며 역사적 인물인 세종대왕과 장영실의 관계가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통해서 어떻게 그려질 지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12월 관객들을 찾아갈 것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