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기자간담회] 양승동 사장 “국민청원 등 시청자 질책, 무거운 책임감 느껴”

입력 2019-12-02 11: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기자간담회] 양승동 사장 “국민청원 등 시청자 질책, 무거운 책임감 느껴”

KBS 양승동 사장이 ‘수신료의 주인’ 국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했다.

2일 오전 11시 서울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KBS 사장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날 행사에는 양승동 사장을 비롯해 임병걸 전략기획실장, 황용호 편성본부장, 김종명 보도본부장, 이훈희 제작2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양 사장은 “돌이켜보면 2019년은 KBS를 향한 시청자들의 외침이 크고 많았던 해였다”며 “9시 뉴스에 김경록 PB 인터뷰와 시사직격 논란과 독도 소방헬기 영상 논란 등이 겹쳐서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KBS 수신료 분리 징수’ 청원이 20만명을 넘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간담회를 앞두고 고민했다. 말보다 묵묵히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맞지 않을까 생각도 했다. 하지만 사장으로서 책임감 있게 말씀드리는 게 낫다고 생각해서 이 자리에 왔다”면서 “언론들의 날선 비판도 아팠지만 KBS의 주인인 시청자들이 주는 질책이 무엇보다 더 무겁게 다가왔다”고 털어놨다.

양 사장은 “수신료 제도에 대해 시청자들에게 의문이 들도록 만든 것에 대해 사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애정이 담긴 채찍질의 뜻도 들어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