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시밀러 제조 위·수탁 계약

입력 2019-12-02 13: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국제약,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시밀러 제조 위·수탁 계약.  이문재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왼쪽), 오흥주 동국제약 대표이사(오른쪽).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은 11월 29일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HD201(제품명 투즈뉴) 제조에 관한 위·수탁 계약’을 체결했다.

투즈뉴는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의 관계사인 싱가포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가 주력 파이프라인으로 개발한 유방암과 전이성 위암 치료제인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최근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고 먼디파마와 서유럽 판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으며, 2020년부터 세계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이번 위·수탁 계약 체결에 따라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가 투즈뉴의 원료를 제조하고, 동국제약은 진천 공장에서 완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오흥주 동국제약의 대표이사는 “자사가 지속적으로 성장 동력 발굴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계약은 CDMO(바이오 의약품 위탁개발과 위탁생산) 비즈니스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