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양식의 양식’ 첫방 최고 2.9%…백종원 매직 시작됐다

입력 2019-12-02 13: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식의 양식’ 첫방 최고 2.9%…백종원 매직 시작됐다

JTBC ‘양식의 양식’이 첫회부터 분당 최고 시청률 2.9%까지 치솟으며, 일요일 밤을 맛있게 달궜다.

1일 첫 방송된 ‘양식의 양식’ 1회가 시청률 2.1%(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2.9%까지 올라 일요일 심야 시간 임에도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특히 “치킨은 기분 좋을 때 먹는 거 아니에요?”라며 치킨이 주는 행복감에 대해 논하는 장면이 최고의 1분으로 등극, 일상 속 치킨이 주는 소소한 행복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저격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날 한국 치킨의 시작부터 전 세계 치킨 문화까지 속속들이 파헤치는 미식 여행이 펼쳐진 가운데 백종원은 뉴욕 시내에 각국에서 온 온갖 치킨들을 공수해 맛 분석에 나섰다. 마치 철새처럼 본토 미국에서 다른 나라로 건너가 토착 음식문화와 섞이며 한층 진화 돼 다시 돌아오는 치킨을 두고 각 나라별 맛이 어떻게 다른지를 알아보기로 한 것.

일일 치킨 배달맨이 된 백종원은 장장 8시간에 걸쳐 한데 모아온 미국 치킨 너겟부터 버블티와 함께 즐기는 대만식 치킨, 고향의 화려한 풍미를 가득 담은 남미식 구운 치킨 등을 맛보며 깨알 지식들을 방출해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음식의 소개부터 제대로 먹는 방법 등을 맛깔스럽게 풀어냄은 물론 멤버들의 소소한 궁금증까지 해결해주며 포털 사이트 같은 해박한 지식을 자랑했다. 또한 프랑스 고급 닭 요리의 완성된 모습만 보고도 어떤 조리과정을 거쳤을지 단번에 맞추는 등 명불허전 음식 대가 다운 진가를 발휘하기도 했다.

이처럼 ‘양식의 양식’은 각양각색의 치킨을 섭렵한 먹방 뿐만 아니라 그 속에 담긴 다채로운 이야기들 그리고 꿀팁의 향연을 보여주며 벌써부터 다음 여정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