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서효림 “♥정명호, 첫 회식 날부터 호감”

입력 2019-12-02 13: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밥은 먹고 다니냐’ 서효림 “♥정명호, 첫 회식 날부터 호감”

예비 신부 서효림이 시어머니 김수미 몰래 시작된 연애사를 공개한다.

2일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시즌 1 최종화에서는 서효림과 예비 신랑인 김수미 아들의 비하인드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이날 서효림의 결혼 및 임신 소식을 알게 된 직원들은 깜짝 축하 파티를 준비한다. 이에 서효림은 쑥스러워하며 고마움을 전하고 최양락과 조재윤의 적극적인 질문 공세에 베일에 싸여있던 연애사를 풀어놓는다.


서효림은 예비 신랑과 서로 호감이 생긴 건 ‘밥은 먹고 다니냐?’ 첫 회식 날이라고 밝힌다.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에 대해 “새벽 1시에 전화가 왔다”, “(예비 신랑이) ‘다른 남자 더 만나지 말고 나한테 와라’라고 하더라”며 이후부터 진지한 만남을 갖기 시작했다고 고백한다.

또 두 사람이 즐긴 데이트는 맛집 투어로 사람들의 눈길을 피해 만날 수 있었던 비결까지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서효림이 직접 밝히는 알콩달콩 비하인드 러브스토리는 2일 오후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