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대만공연, 요정 드레스 입고 추억 “후회 없었다”

입력 2019-12-02 14: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이유 대만공연, 요정 드레스 입고 추억 “후회 없었다”

가수 아이유가 대만 콘서트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아이유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푹 자서 컨디션이 아주 좋았고 분홍색 반딧불이 이벤트가 눈을 뗄 수 없이 아름다웠다. 공연 끝나고 아무런 후회가 없었다"며 대만 타이페이의 콘서트 첫 날을 추억했다.


또 다른 게시글에선 "시간의 바깥 플래쉬 이벤트 때 구역을 나눠 순차적으로 불빛이 켜졌다고 하는데 나는 벌스 내내 눈을 감고 부르느라 못 봤다"며 "눈을 떴을 때 하얀 불빛과 파란 불빛으로 넘실넘실 바다가 만들어져 있었다. 타이페이에는 따뜻한 사람들만 사나 보다. 나는 보답으로 러브포엠을 매우 열창했다.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대만 콘서트 둘째 날 관객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아이유는 요정 같은 드레스를 입고 발랄한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끈다.

아이유는 12월부터 콘서트 'Love, poem'을 대만, 싱가포르, 마닐라, 쿠알라룸푸르, 방콕, 자카르타 등에서 진행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