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규리 “10년간 악플 시달려, 지금은 라디오 DJ로 소통”

입력 2019-12-02 1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규리가 팔방미인의 면모를 드러낸다.

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시즌 1 최종회에서는 방부제 미모를 자랑하는 배우 김규리가 출연해 눈길을 끈다.

김규리는 방송 최초로 자전거를 타고 국밥집을 찾는다. 그는 운동부터 그림, 독서 등 다양한 취미 활동을 공개한다. 김수미에게 직접 그린 민화도 선물하며 팔방미인 매력을 뽐낸다.

김규리는 과거 소신 발언으로 인해 10년 동안 악플에 시달리며 많은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한다. 그는 현재 9개월 차 라디오 DJ로 사람들과 소통하며 새로운 긍정 에너지를 얻고 있다고 밝힌다. 이에 김수미도 과거 라디오 DJ로 활동했던 경험을 털어놓으며 맞장구 쳤고 두 사람은 서로 닮은 점을 발견하며 공감대를 형성, 진솔한 대화를 나눈다.

김규리와 김수미가 털어놓은 진솔한 이야기는 2일 오후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