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기대상] 장동윤-김소현 “눈 코 입 키스, 그렇게 진해야 했냐고”

입력 2020-01-01 0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동윤과 김소현이 베스트 커플상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화제의 눈, 코, 입 키스신 뒷이야기를 전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는 전현무와 신혜선의 사회로 ‘2019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베스트 커플상 수상자로는 장동윤-김소현, 강하늘-공효진, 오정세-염혜란, 유준상-신동미, 장현성-김정난, 신혜선-김명수 등이 이름을 올렸다.

MC 전현무는 수상자 인터뷰에서 장동윤을 향해 “눈 코 입 키스신이 굉장히 화제였다”며 주변 반응을 물었다.

이에 장동윤은 “그 장면이 나간 후 몇몇 선배님들로부터 ‘그렇게까지 진하게 했어야 했느냐’고 연락이 왔다. 민망하다”고 말했다.

이후 김소현 역시 “사극치고는 뽀뽀신이 많았다. 아무래도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 가는 친구들이라서 많은 뽀뽀 신이 있어 많은 분들이 좋아했던 기억이 난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시청자가 뽑은 네티즌상 후보로는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오정세, ‘닥터프리즈너’ 남궁민, 김병철,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등이 이름을 올렸다.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