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밥은 먹고 다니냐?’ 이본 “과거 극성팬에게 납치, 프러포즈까지”

입력 2020-01-07 0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이본이 과거 극성팬에게 납치를 당했던 경험을 전했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아니냐?’에서는 이본, 심현섭이 출연해 김수미, 윤정수, 이진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90년대 큰 인기를 얻고 있었던 이본에게도 극성팬이 있었냐는 물음에 그는 “90년대 후반에 납치를 당한 적이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본은 “촬영날이었는데 날이 너무 추워서 매니저가 차 안을 데우기 위해 먼저 주차장으로 갔다. 나는 20분 정도면 마무리가 돼서 그러라고 했다. 촬영이 끝나고 차로 가고 있는데 거기까지만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눈을 떴는데 내 집이 아니더라. 그런데 바깥에서 한 남성이 ‘네가 왜 데리고 와서 저렇게 사람을 고생시키냐’고 하더라. 순간 납치를 당했다는 걸 알게 됐는데 저 남자가 나를 해칠 것 같진 않더라. 그래서 방문을 열고 나갔다”라고 덧붙였다.

이본은 “납치범으로 보이는 남자에게 ‘내가 왜 여기 있냐’고 묻자 ‘내가 이본 씨를 너무 좋아하는데 그걸 아는 동생들이 과잉충성을 해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라며 사과를 했다”라고 했다.

그런데 이본은 납치범들에게 느닷없이 관광을 시켜달라고 했다고. 그는 “바깥을 보니 내가 가보지 못한 생소한 곳이더라. 그래서 관광을 시켜달라고 했다. 하루종일 관광을 하고 유명 식당에 가서 밥도 먹었다. 그렇게 나는 집에 왔다”라고 말했다.

이본은 “다음 날 저희 아파트 단지에서 난리가 났다”며 “내려가보니 노란색 스포츠카가 와있었다. 안에 편지가 있었는데 그게 그 남자의 프러포즈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차를 바로 돌려보내며 프러포즈를 거절했다. 이후에 몇 번을 더 구애하셨는데 내가 거절했고 그 분도 단념하셨다”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