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정용화 “긴장한 선배들 보며 초심 다졌다”

입력 2020-03-04 15: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롯신이 떴다’ 정용화 “긴장한 선배들 보며 초심 다졌다”

가수 정용화가 선배들과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정용화는 4일 오후 3시 유튜브 채널 SBS NOW를 통해 생중계된 새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 제작발표회에서 “그간 밴드 음악을 해와서 트로트에 깊은 견해는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선배들과 동고동락했는데 ‘레전드’ 선배들과 생활한 게 처음이라 정말 떨렸다”고 털어놨다. 정용화는 “그런데 선배들이 떠는 모습에서 연습생들이 첫 데뷔할 때의 모습이 보였다. 수많은 공연을 한 분들이 긴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내가 안일했구나’ ‘나는 아직 멀었구나’ 초심을 다졌다.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트롯신이 떴다’는 대한민국 최고의 트로트 신들이 ‘트로트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신개념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 남진 김연자 설운도 주현미 진성 장윤정과 더불어 붐과 정용화가 출연한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후속으로 오늘(4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