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잠실 브리핑]김재환vs라모스’ 두산-LG 잠실 빅뱅, 키플레이어의 4번 맞대결

입력 2020-05-05 13: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령탑이 꼽은 두 키플레이어가 4번타자로 나서 화력대결을 펼친다.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2020시즌 KBO리그 개막전 4번타자는 김재환(두산)과 로베르토 라모스(LG)다. 김태형 두산 감독과 류중일 LG 감독은 나란히 경기에 앞서 이들을 올 시즌의 키플레이어로 꼽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김재환은 풀타임 첫해인 2016시즌부터 2018시즌까지 3년 연속 30홈런, 100타점 이상을 기록했고, 2018시즌에는 44개의 아치를 그려 홈런 부문 타이틀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136경기 타율 0.283, 15홈런, 91타점으로 기세가 한풀 꺾였다. 올 시즌을 통해 반등하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김 감독은 “역시 4번타자가 잘해주면 쉽게 갈 수 있다. 김재환이 키플레이어”라며 “본인도 어느 해보다 잘하려는 마음이 강한 것 같다”고 밝혔다.

류 감독이 꼽은 키플레이어는 라모스다. 외국인타자가 타선의 중심을 잡아주면 그만큼 쉽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팀간 연습경기 5게임에선 타율 0.200(15타수3안타), 3타점으로 다소 부진했지만, 마지막 연습경기였던 1일 잠실 두산전에서 2타점 3루타를 터트리는 등 한층 살아난 타격감을 보였다. 류 감독은 “(라모스가) 처음에 왔을 때와 비교해 좋아졌다”며 “4번타자로서 역할을 잘해주면 팀이 상위권으로 갈 수 있을 것이다. 30홈런 정도면 된다”고 껄껄 웃었다.

한편 두산은 이날 박건우(우익수)~허경민(3루수)~오재일(1루수)~김재환(좌익수)~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지명타자)~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오재원(2루수)~정수빈(중견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투수는 라울 알칸타라다.

LG는 이천웅(중견수)~정근우(2루수)~김현수(좌익수)~라모스(1루수)~채은성(우익수)~박용택(지명타자)~김민성(3루수)~유강남(포수)~오지환(유격수)이 선발 출격한다. 차우찬이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다.

잠실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