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KBO리그 첫 주 파워랭킹 공개 ‘5연승 롯데 8위→5위 상승’

입력 2020-05-12 09: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미국에 KBO리그를 중계 중인 ‘ESPN’이 KBO리그 첫 주 파워랭킹을 공개했다.

개막 직전에도 KBO리그 파워랭킹을 공개했던 ESPN은 개막 후 첫 주 경기를 치른 12일(이하 한국시각) 다시 업데이트 된 파워랭킹을 공개했다. 개막 후 5연승을 달린 롯데 자이언츠가 기존 8위에서 5위로 뛰어 올랐다.

ESPN은 첫 주 파워랭킹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개막 전과 동일하게 1위로 선정했다. ESPN은 “조상우는 바쁜 키움 불펜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다. 3번의 세이브 기회에서 모두 세이브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2위는 두산 베어스가 차지했다. 3위에서 2위로 오른 두산에 대해 ESPN은 “지난해 두산에서 타율 0.344를 기록했던 호세 페르난데스가 타율 0,591(22타수 13안타)로 KBO 타율 1위를 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기존에 2위였던 LG 트윈스는 3위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ESPN은 “일요일 0-6으로 뒤지던 경기를 회복해 10-8로 승리하며 NC에게 첫 패배를 안겼다”며 NC전 역전승을 높이 평가했다.

4위는 기존 6위였던 NC 다이노스였다. ESPN은 NC에 대해 “4연승을 이어가지 못했지만 드류 루친스키와 구창모가 12이닝을 무실점으로 던지며 탄탄한 시작을 했다”고 호평했다.

롯데는 가장 상승폭이 컸다. 기존 8위였던 롯데는 개막 후 5연승을 달리며 5위로 뛰어 올랐다. ESPN은 “리그 최고인 3.1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투수진이 자이언츠의 큰 출발을 이끌었다”고 전했다.

한편, 6위는 SK 와이번스, 7위는 kt wiz가 각각 두 계단 하락했고 7위였던 삼성 라이온즈도 8위로 내려앉았다. 9위 KIA 타이거즈와 10위 한화 이글스는 자리를 그대로 지켰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