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에도 웃지 못한 최용수 감독, “우리 위치에 찾아갈 시간이 필요해”

입력 2020-05-17 21: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FC서울 감독 최용수.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뒤늦게 개막한 정규리그에서 두 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한 FC서울 최용수 감독이지만 얼굴은 밝지 못했다.

서울은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홈 개막전(2라운드)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19분 한찬희의 과감한 중거리포가 결승골이 됐다. 원정으로 소화한 정규리그 1라운드에서 강원FC에 무기력한 1-3 역전패를 당한 서울은 미룬 승점 3을 확보했지만 내용에서는 합격점을 주기 어려웠다.

경기 직후에도 최 감독은 미소를 보이지 않았다. “승리 의지가 강했다”면서도 “아직 본래 위치로 돌아갈 시간이 필요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 경기 소감은?

“1차전에서 원한 결과를 얻지 못했으나 이 경기를 준비한 기간 동안 선수들이 열심히 준비했고, 승리 의지가 강했다. 전반 찬스를 놓치면서 답답했지만 후반 변화가 주효했다. 일단 결과는 얻었지만 내용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래도 우린 본래의 위치로 돌아갈 시간이 필요하고, 점차 나아질 것이다.”

- 한찬희 플레이는 어땠나?

“결승골도 터트렸고, 잘해줬다. 이적 후에 중요한 경기에서 값진 결승골을 넣은 점에 축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 아드리아노가 선발 투입됐다.

“아드리아노가 훈련에서의 몸놀림이 좋았다. 또 상대 밀집수비에 고전했는데, 박스에서의 움직임을 기대했었다. 후반 투입된 박동진도 나쁘지 않았다.”

- 페시치 상태는 어떤가?

“훈련에 참석은 하고 있다. 출전 의지가 강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투입에는 공정해야 한다. 대화를 나눠봐야 한다.”

상암|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