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집단 성폭행’ 최종훈 상고, 정준영 이어 상고장 제출

입력 2020-05-18 16: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집단 성폭행’ 최종훈 상고, 정준영 이어 상고장 제출

집단 성폭행 혐의로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은 정준영과 최종훈이 감형에도 불구하고 상고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종훈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서울고등법원 제12형사부에 상고장을 냈다. 13일 정준영에 이어 이날 최종훈까지 상고장을 제출하면서 ‘카톡 단체방’ 관련 피고인 5인 모두 대법원으로 가게 됐다. 검찰 또한 14일 상고했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지인들과 함께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그해 3월 대구에서 만취한 여성에게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또한 정준영은 2015년부터 수개월 동안 가수 승리 등 지인들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을 수차례 공유한 혐의도 있다.

검찰이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7년과 5년을 구형한 가운데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1월 각각 징역 6년과 5년을 선고했다. 이달 12일 항소심 선고에서는 징역 5년과 2년6개월 선고가 내려졌다. 특히 피해자와의 합의서를 제출한 최종훈의 경우 형량이 절반으로 감형됐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