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8경기 만에 선발, 발렌시아 9경기 만에 승리

입력 2021-01-11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강인(왼쪽).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20·발렌시아)이 정규리그 8경기 만에 선발로 출전한 가운데 소속팀 발렌시아는 9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발렌시아는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야돌리드의 에스타디오 호세 소르리야에서 치러진 레알 바야돌리드와 20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1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지난해 11월 9일 레알 마드리드와 9라운드에서 승리한 뒤 8경기 연속 무승(5무 3패)의 부진에 빠졌던 발렌시아는 9경기 만에 승점 3을 추가했다.

이날 이강인은 선발로 나섰다. 리그 선발 출전은 지난해 11월 23일 알라베스와 10라운드 이후 8경기 만이다. 또 8일 예클라노 데포르티비와 스페인 코파델레이(국왕컵)에 이어 2경기 연속이다. 최전방과 공격형 미드필더를 오간 이강인은 후반 28분 교체로 물러날 때까지 특유의 정확한 왼발 킥과 감각적인 패스는 물론이고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한편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발렌시아는 후반 31분 호세 가야의 패스를 받은 카를로스 솔레르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했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