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단신] 마사회, 재활힐링 협력승마시설 모집 外

입력 2021-01-1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활힐링승마 모습

한국마사회는 15일부터 2월 10일까지 ‘2021년 한국마사회 재활힐링 협력승마시설’을 모집한다. 재활힐링승마는 전신 운동인 승마를 통해 신체·정신적 장애의 치유를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장애인 뿐 아니라 화재진압 등 국민의 안전을 위해 극도의 스트레스 현장에서 종사하는 사회공익 직무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한국마사회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전문 승마교관의 지도에 따라 단계적 승마를 실시하여 정신적 치유와 신체건강을 회복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번 재활힐링 협력승마시설 신청대상은 ‘말산업육성법’ 또는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신고를 마친 공공승마시설이다. 서류 및 현장평가를 통해 평가점수 고득점 순으로 2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시설에 대해서는 재활힐링승마센터 브랜드 사용권 부여, 홍보지원, 마사회 협력사업 참여 우선권과 가점을 부여한다. 승마시설 개보수, 재활승마 강습용 말·장구 구매 등을 비롯해 말산업 표준화 매뉴얼 보급, 재활힐링승마 관련 교육·컨설팅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전국 ‘승마 시범학교’ 15곳 발표
한국마사회는 지난 12월 공모를 통해 모집한 ‘2021년 학교체육 승마 시범학교’에 최종 선정된 전국 15개 학교를 발표했다. 한국마사회는 학생들의 신체발달을 돕고, 말과의 교감을 통한 정서순화에 효과적인 승마의 학교체육 정규과정 도입을 위해 2017년부터 학교체육 승마 시범사업을 확대해왔다. 2020년에는 말산업 특구 4개 지역의 13개 학교, 총 606명의 학생들이 지역의 전문승마시설과 연계해 승마수업을 받았다. 승마대중화와 말산업 저변확대를 위해 올해에는 지원 폭을 확대한다. 학교체육 승마 시범학교에 말산업 특구 4개 지역(경기8·경북3·전북3·제주1)의 총 15개 초·중학교가 선정됐으며 재학생 778명에게 교육혜택이 지원될 예정이다. 학교체육 승마를 신청한 학생들은 사업과 연계한 인근 전문승마시설에서 인당 연간 약 20시간가량 승마 수업을 받게 된다. 참가 학생들은 한국마사회의 재원과 축산발전기금 지원을 통해 전체비용의 약 90%를 지원받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