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PSA, 합병완료…세계 4위 車 회사 ‘스텔란티스’ 공식 출범

입력 2021-01-18 10: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 업체인 FCA(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과 PSA(푸조시트로엥)그룹의 인수합병이 1월 16일(현지시간)부로 발효되어 합병사인 스텔란티스(Stellantis)로 공식 출범했다. 스텔란티스의 수장은 카를로스 타바레스 PSA CEO가 맡을 예정이다.

스텔란티스는 크라이슬러, 지프, 알파로메오, 마세라티, 푸조, 시트로엥, 푸조, DS 등 14개 자동차 브랜드를 보유하게 되며 세계 자동차 시장 점유율은 9%에 달할 전망이다.

두 회사의 인수합병 규모는 520억 달러(약 57조 원)이며, 2019년 기준 연간 800만대의 자동차를 판매하는 세계 4위 자동차업체가 됐다.

FCA와 PSA는 스텔란티스 출범을 통해 생산과 연구·개발 부문에서 50억유로(약 6조6651억 원) 상당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텔란티스의 보통주는 유럽에서는 18일(현지시간) 파리와 밀라노의 증권거래소에서, 미국에서는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거래가 개시된다. 합병회사의 기업가치는 15일 종가 기준 510억 달러(약 57조 2800억 원)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