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연 블루원 CEO, 유튜브서 부캐 ‘공 때리는 언니’ 활약

입력 2021-01-20 11: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콘텐츠 제작 전 과정 참여, 댓글 실시간 소통
‘골싸’ 등 골프 대중화 위한 콘텐츠 제작 중점
태영그룹 레저부문 계열사 블루원의 윤재연 대표가 본업인 회사경영 외에 유튜브서 ‘공 때리는 언니’라는 골프 채널 크리에이터로도 활약하고 있다.

골프장과 콘도, 리조트, 워터파크 등을 운영하는 블루원은 직원들을 크리에이터로 양성하기 위해 미디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1인 미디어에 관심이 많았던 윤재연 대표는 직접 교육에 참가해 최근 ‘공 때리는 언니’라는 이름의 유튜브 골프 채널을 개설했다.

1인 유튜버로서 콘텐츠 기획과 촬영 제작 등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고 실시간 댓글로 구독자와 소통하고 있다. 회사를 소개하고 홍보하는 것을 넘어 많은 사람들이 골프를 즐길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EO의 권위를 앞세우기보다 ‘공 때리는 언니’라는 친근한 부캐로 이용자에게 접근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윤 대표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골싸’, 골프를 싸게 칠 수 있는 노하우를 알리는 등 골프의 대중화를 위한 콘텐츠를 많이 공개하고 있다. 특히 많은 골프 채널들이 스윙이나 레슨에만 치중하는 것과 달리 골프의 허세문화를 지적하면서 올바른 골프장 매너와 문화 등을 소개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