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파이널’ KB스타즈-우리은행, 이번 맞대결이 분수령?

입력 2021-01-20 13: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주 KB스타즈 안덕수 감독(왼쪽),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스포츠동아DB

올 시즌 여자프로농구의 ‘미리 보는 파이널’이 펼쳐진다.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을 다투는 청주 KB스타즈와 아산 우리은행의 5라운드 맞대결이 21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다. 20일 현재 KB스타즈가 16승4패로 1위, 우리은행이 15승6패로 2위다. 두 팀의 간격은 불과 1.5경기차다.

우리은행과 중위권의 인천 신한은행, 용인 삼성생명과 격차가 3경기 이상이어서 팀당 30경기를 치르는 정규리그의 남은 일정 등을 고려했을 때 선두권은 바뀌기 어렵다. 이 때문에 KB스타즈와 우리은행의 맞대결은 사실상 미리 보는 챔피언 결정전이나 다름없다.

특히 이번 맞대결은 정규리그 우승의 향방을 가릴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KB스타즈로선 이번 맞대결에서 승리하면 정규리그 우승에 바짝 다가설 수 있다. 우리은행과 간격을 2.5경기차로 벌리기 때문이다. 21일 맞대결을 마치고 나면 KB스타즈의 정규리그 일정은 9경기밖에 남지 않는다. 일정상 우리은행이 KB스타즈를 추월하기에는 벅차다.

KB스타즈는 정규리그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센터 박지수(23·196㎝)의 몰입도가 오히려 더 높아지면서 좀처럼 패하지 않고 있다. 이를 고려하면 우리은행과 경쟁보다는 우승 확정시기에 더 포커스가 맞춰지는 상황을 맞을 수 있다.

우리은행으로선 뒤집기를 노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21일 KB스타즈를 잡는다면 격차가 0.5경기로 줄어든다. 이번에 반드시 이겨야만 KB스타즈가 잔여 일정에서 타 구단들에 잡히거나, 마지막 6라운드 맞대결에서 순위를 뒤집을 발판을 확보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18일 부산 BNK 썸과 홈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60-66으로 져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은 상태다. KB스타즈전 승리는 우리은행 선수들에게 정규리그 우승 희망을 되살리는 확실한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