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카카오M 합병…슈퍼 IP 만든다

입력 2021-01-25 14: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웹툰 등 강력한 지적재산권(IP)을 갖춘 카카오페이지와 음악·드라마·영화·디지털·공연 등 콘텐츠 사업을 보유한 카카오M이 합병한다.

양사는 25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 26일 주주총회를 거쳐 3월 1일 합병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합병 비율은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각 1대 1.31로, 카카오M의 보통주 1주당 카카오페이지의 보통주 1.31주가 배정된다. 신규 법인명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다.

매출규모가 수천억 원에 달하는 카카오 자회사 간 대규모 합병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결합하면 연매출 1조 원을 바라볼 수 있다. 정보기술(IT)과 유통 대기업들이 콘텐츠 신흥 강자로 도전장을 내미는 등 격전이 펼쳐지고 있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경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란 것이 카카오 측 설명이다.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은 합병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새 법인은 양사가 축적한 IP 비즈니스 노하우와 역량을 기반으로,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에 걸쳐 콘텐츠 IP의 확장과 사업 다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강력한 슈퍼 IP의 기획·제작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차별화된 콘텐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시너지 방안을 검토한다는 설명이다. 김성수 카카오M 대표와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새 합병 법인을 이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