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속 주요 한류 콘텐츠 소비는 증가

입력 2021-01-28 16: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 | 골든디스크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한류 콘텐츠의 소비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해마다 전 세계 한류 콘텐츠 소비 현황과 확산 기준을 알아보는 ‘2021년 해외 한류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24일부터 11월4일까지 중국, 대만, 일본, 태국 등 총 18개국에서 한국 문화콘텐츠를 경험해본 8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문화콘텐츠의 종류는 드라마와 예능 등 방송, 영화, 음악, 애니메이션, 게임, 패션, 뷰티, 음식, 출판물(도서, 만화, 웹툰) 등이다.

조사 결과 한류 소비자들의 분야별 소비 비중은 드라마(29.7%), 미용(뷰티, 27.5%), 예능(26.9%), 패션(24.8%) 순으로 높았으며, 방송 콘텐츠 및 이와 연계가 쉬운 분야에서 소비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해 소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한 한류 콘텐츠 분야는 예능(48.0%), 드라마(47.9%), 게임(45.8%) 등의 순이다. 코로나19로 물리적 이동이 어려워지면서 영상¤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들의 소비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류 소비자들이 분야별로 가장 선호하는 콘텐츠의 경우, 드라마에서는 현빈과 손예진이 주연한 ‘사랑의 불시착’(9.5%), ‘사이코지만 괜찮아’(4.1%), ‘부부의 세계’(2.8%) 순으로 집계됐다,

영화에서는 ‘기생충’(18.4%), ‘부산행’(10.2%), ‘반도’(3.5%)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가수 그룹에서는 방탄소년단(22.0%), 블랙핑크(13.5%), 싸이(2.9%) 순으로 응답 비율이 높았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