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트로닉코리아-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아시아태평양 의료인 교육기관’ 지정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1-02-03 15: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병원과 메드트로닉코리아는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오른쪽)과 유승록 메드트로닉코리아 전무(왼쪽)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외 신경외과 의료인 술기 교육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메드트로닉코리아

메드트로닉코리아는 서울대병원 신경외과를 ‘메드트로닉 아시아태평양 의료인 교육기관’으로 지정하고, 국내외 신경외과 의료인의 수술 중 신경감시 모니터링 술기 교육을 위한 상호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외 신경외과 의료인 대상으로 메드트로닉의 최신 수술 중 신경감시 모니터링 기기인 NIM Eclipse E4를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상호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학술 교류 환경을 제공한다. 내년 1월까지 서울대병원 신경외과는 아태지역 최초의 NIM Eclipse 교육기관으로서 프로그램 참가 의료진의 수술 중 신경감시 모니터링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술기 역량 강화를 위한 수술 술기 실습, 강의, 의료기기 실습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의료 교육의 중추로서 서울대병원의 역할을 한 단계 넓힐 수 있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승기 신경외과장은 “수술 중 신경감시 모니터링은 뇌, 척수 등 신경계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신경 손상 위험을 최소화하고, 면밀한 추적을 통해 환자의 안전을 돕는 필수 시스템”이라며 “이번 MOU를 통해 서울대병원 신경외과가 쌓아 온 신경감시 모니터링의 경험과 지식을 국내외 의료진에게 전수하고 함께 발전을 이뤄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승록 메드트로닉코리아 전무는 “뜻 깊은 이번 MOU는 수술 중 신경감시 모니터링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는 동시에 의료기술 발전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며, “메드트로닉은 앞으로도 환자의 건강한 삶을 위해 혁신적인 의료기기 개발과 연구, 교육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메드트로닉코리아는 이번 서울대병원 신경외과와의 업무협약과 별개로 올해 국내 신경외과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교육 행사를 충북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 내에 위치한 메드트로닉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