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최대어’ 장재영-김진욱, 사직 시범경기 첫 등판

입력 2021-03-21 16: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장재영(왼쪽), 롯데 김진욱. 사진 | 스포츠동아DB, 롯데 자이언츠

올해 신인 최대어들이 시범경기 첫 판부터 나란히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등판 후 받아든 성적표는 극명히 달랐다.


롯데 자이언츠 김진욱(19)은 2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전에 선발등판했다. 1군 선수들과 첫 만남이 시범경기 개막전이었다. 스프링캠프 기간 중에는 2군에서만 공을 던졌다. 김진욱은 첫 등판의 긴장감을 이겨내지 못해 1회초에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선두타자 볼넷에 이어 폭투까지 범하며 흔들렸다. 그러나 코칭스태프의 방문 후 안정을 찾았고,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2회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며 자신감을 얻었고, 3회 2사까지도 주자를 내보내지 않으며 인상적인 투구를 했다. 44개의 공을 던지며 2.2이닝 무안타 2볼넷 2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반면 키움 장재영(19)은 팀의 2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으나, 제구불안을 노출하며 0.2이닝 2안타 3볼넷 2삼진 3실점(1자책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신인 최대어들이 나란히 등판한 시범경기 첫 날, 먼저 웃은 쪽은 김진욱이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