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노사, ‘2021년도 임금 및 단체교섭 협약’ 조기 타결

입력 2021-04-16 11: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오른쪽)와 김준호 노조위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계동사옥에서 열린 ‘2021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14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계동 사옥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와 김준호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2021년도 현대자동차그룹 내에서 가장 먼저 노사 합의를 완료한 것으로, 코로나19·글로벌 경기침체 등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노사가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뜻을 모은 결과다.

이번 협약에는 전년도 사업계획달성에 매진한 임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임금인상(기본급 2.1~2.3%)·경영성과급(10.6%)·코로나 극복 격려금(150만 원) 등이 포함됐다.

현대건설은 앞으로도 노사합동으로 ‘근로환경개선위원회’를 각 분기별 운영하며 직원들의 근로환경 및 복지, 제도 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계획이다.

노사는 “노사 이전에 ‘우리’라는 한마음으로 합심해 모든 난관을 극복 하겠다”며 “앞으로 현대건설을 최고의 기업으로 키우고 업계 최고의 대우를 받는 회사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