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로 새 출발하는 SK건설, “아시아 대표 친환경기업으로 도약”

입력 2021-05-24 15: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SK에코플랜트(SK ecoplant)로 사명을 바꾸고 새 출발하는 SK건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선도하는 ‘아시아 대표 환경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출사표를 냈다.



SK건설은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딥 체인지 스토리(Deep Change Story)’ 영상을 통해 SK에코플랜트로 사명을 바꾸고 새로운 CI와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고 24일 밝혔다. 신규 사명은 21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됐다. 에코플랜트는 친환경을 의미하는 ‘에코(Eco)’에 심는다는 의미의 ‘플랜트(Plant)’를 합성한 용어로 ‘지구를 위한 친환경 아이디어와 혁신 기술을 심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SK건설은 그동안 건설업을 넘어 새로운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지구를 지키는 환경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사명 변경을 추진해왔다. SK에코플랜트는 이의 연장선상에서 ESG를 기업 경영의 새로운 핵심 가치로 삼고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친환경 사업은 지난해 인수한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를 축으로 활용하고 수처리를 포함한 소각·매립분야 등 다운스트림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친환경 기술에 AI와 DT(Digital Transformation)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고 건축자재들도 친환경적인 생산방식을 최대한 적용키로 했다.

신에너지 사업은 수소연료전지 사업, RE100 사업, 해상풍력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가속화하고 그룹의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할 방침이다. 국내에서 축적된 기술과 역량을 기반으로 아시아 거점국가의 현지 환경기업들을 인수하고 밸류체인을 구축해 아시아 전역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겠다는 청사진도 갖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총 3조 원을 투자해 친환경 신사업 개발 및 기술혁신기업과의 M&A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사회 중심의 투명 경영과 공정거래 자율준수를 실천하고 SK 멤버사, 비즈파트너, 금융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사업초기부터 하나의 팀으로 협력하는 오또(OTO·One Team Operation) 플랫폼을 구축해 소통 강화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새로운 사명과 함께 앞으로 지구를 위한 친환경 아이디어와 혁신 기술들을 진정성 있게 심어나갈 계획”이라며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연결 리더십을 발휘해 ESG를 선도하는 아시아 대표 환경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임팩트 있는 솔루션을 찾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