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환경 보호 위한 ‘불편한 여행’ 국내서도 실천해요”

입력 2021-06-04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환경 여행법 대국민 챌린지도 진행
최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속가능한 친환경 여행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최근 진행하는 ‘불편한 여행법’(사진)은 환경을 위해 평소 여행 때는 의식하지 못했던 것들을 되돌아보고 개선하자는 캠페인이다. 10월까지 진행하는 ‘불편한 여행법’은 환경을 위해 여행지에서 일회용품 줄이기, 여행기념품 포장 줄이기, 친환경 제품 이용 등의 작은 실천을 강조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 관광자원 보호 및 지속가능한 관광을 실현하려는 운동이다.

캠페인 기간 동안 ‘#불편한여행법 챌린지’ 및 친환경 여행 후기 콘텐츠 제작 및 홍보 등을 진행한다. 8월 31일까지 실시하는 챌린지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불편한여행법, #대한민국구석구석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이 실천하고 있거나 실천예정인 친환경 여행방법을 사진·영상·일러스트 등 다양한 형태로 게재하면 된다.

9월에 이벤트 누리집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기발한 여행자상’ 20명, ‘더 착한 여행자상’ 50명을 선정하고 업사이클링 브랜드의 가방과 친환경 여행키트 등을 증정한다.

환경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유명한 ‘보건교사 안은영’의 정세랑 작가, ‘홉수, 까미노’의 저자이자 클린 하이커(산에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활동가)인 김강은 작가 등 인플루언서들이 자신의 SNS를 통해 챌린지에 참여한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