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첫 사내 해커톤 개최…MZ세대 직원에게 혁신 아이디어 얻는다

입력 2021-08-24 12: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타버스 플랫폼 버벨라를 통해 성과 공유회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제공|LG화학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해 사업 및 경영 혁신 아이디어 제안
LG화학이 MZ세대 직원들로부터 미래 혁신을 위한 아이디어를 찾는 사내 공모전인 ‘제1회 Young Talent 해커톤’을 개최하고, 이를 신사업 및 경영 전략에 반영하는 등 혁신 경영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해커톤은 하루 전인 23일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진행됐으며, 올해 4월 사내 공모에서 3.5: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5개 팀이 그간 준비해 온 혁신 아이디어를 각 사업본부 별 상품기획 담당 임원들 앞에서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렌털 가전과 LG화학 간의 순환 경제 구축 시스템, ▲스토리와 리워드가 있는 친환경 제품 전문 판매 방식, ▲포장재 재활용 컨소시엄을 통한 리사이클 원료 확보 시스템 ▲메타버스 활용한 사내 정보 공유 플랫폼 구축 등 ESG 기반의 참신한 혁신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LG화학은 최우수 아이디어 제안팀에게는 CEO와의 직접 멘토링 기회와 함께, 필요시 사내 스타트업으로 육성해 실제 사업화도 지원할 계획이다.

LG화학은 향후 회사의 주축이 될 MZ세대 직원들이 스스로 미래 성장동력 아이템을 발굴하고 사업화 해 볼 수 있도록 올해 ‘Young Talent’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선발된 사원·선임급 직원들은 최신 트렌드와 글로벌 기업들의 혁신적인 일하는 방식에 대한 교육을 받고,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전체 임직원의 55%를 차지하는 MZ세대들은 향후 회사의 주축으로 부상될 소중한 인적자원이며 이들의 다양한 업무 능력을 육성하는 것이야 말로 회사 성장의 토대가 될 것”이라며 “MZ세대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사업 및 경영전략에 적극 반영하는 혁신 활동을 지속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