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소천

입력 2021-09-14 19: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용기 목사. 사진제공|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가 소천했다. 향년 85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4일 오전 7시 13분 조 목사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소천했다고 밝혔다. 조 목사는 지난해 7월 뇌출혈 증세를 보여 수술을 받은 뒤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다.

유족으로는 앞서 2월에 세상을 떠난 고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과의 사이에 장남 희준, 차남 민제(국민일보 회장), 3남 승제 씨(한세대 이사)가 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표회장회의 결의로 고인의 장례를 한국교회장으로 엄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르며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마련될 예정이다.


장례예식은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리며 장례위원장은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가 맡는다. 하관예배는 같은 날 오전 10시 장지인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열린다.

1936년 경남 울주군(현 울산광역시)에서 태어난 조 목사는 1958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한 뒤 훗날 장모가 되는 최자실 전도사(당시)와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서 천막교회를 세워 목회를 시작했다. 이후 교세가 급성장하면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993년 교인 수 70만 명을 넘어서며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 교회로 등재되기도 했다.

조 목사는 1966년부터 1978년까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총회장을 지냈고, 2008년 5월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이후 영산조용기자선재단의 이사장을 맡아 구제사업을 펼쳐왔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