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원·김민영 씨 부부, 하이브리드 골프웨어 ‘로드로아르’ 론칭

입력 2021-09-16 14: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레이서 출신 사업가 서주원 씨가 부인이자 인기 유튜버인 김민영(유튜브명 아옳이) 씨와 함께 감성 하이브리드 골프웨어 ‘로드로아르’를 론칭한다.

카레이서 출신 사업가 서주원 씨가 부인이자 인기 유튜버인 김민영(유튜브명 아옳이) 씨와 함께 젊은층을 겨냥한 감성 하이브리드 골프웨어를 론칭한다.

서 씨는 16일 패션 사업가인 부인과 함께 새로운 개념의 브리티쉬 헤리티지 감성의 골프웨어 ‘로드로아르(LORD LOAR)’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서 씨는 최근 국내 골프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골프노믹스란말이 생길 정도로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중인 점에 착안해 패션 분야에서 역량을 넓혀하고 있는 부인 김 씨와 함께 골프웨어 론칭을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로드로아르의 마켓 타깃층은 이른바 ‘골린이’로, 이 계층을 대표하는 MZ 세대 등 영골퍼의 급증에 주목하며 젊은층을 겨냥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로드로아르를 론칭한 ㈜제이윈 코퍼레이션 공동 대표를 맡은 서 씨는 “현재 국내 골프인구는 700만 명으로 추정되며, 이중 3~4명중 1명은 20~30대로 패션관련 기업들이 다양한 형태의 골프웨어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며 “로드로아르도 이러한 시장의 흐름에 따라 새로운 형태의 골프웨어를 내놓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로드로아르 제품은 골프의 본고장인 영국 황실의 모티브를 가지고 젊은 라이프 스타일의 감성을 추구한다”며 “정통 퍼포먼스 위주의 스포티한 골프웨어에서 섬세하고 다양한 패션디테일을 녹여낸 헤리티지 클래식 라인을 강화한 MZ 세대에 맞는 디자인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로드로아르는 상품 브랜딩 강화를 위해 삼성물산 빈폴 등 다수의 브랜드 론칭 및 운영 전문가인 권미화 상무를 영입해 MZ 세대의 골프 감성을 최대한 표출시킬 수 있는 별도의 디자인팀과 생산팀도 가동 중이다.

권 상무는 “로드로아르 브랜드의 특징은 퍼포먼스 골프웨어의 활동성과 필드 밖 일상에서의 자연스러움까지 공용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패션 웨어라는 점”이라며 “골프웨어의 기능성 원단으로 다양한 색감과 촉감, 감성있는 디자인 등을 활용한 점이 타사 제품과 차별화 된다”고 설명했다.

로드로아르는 이달과 10월에 오픈마켓(라이브방송)등 인플루언서를 통한 SNS 마케팅, 온라인 중심의 판매를 통한 시범 론칭을 시작으로 내년 봄 상품 출시부터 본격적이고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품생산에 있어서도 자체적인 소싱, 생산 시스템은 물론 해외 생산 시스템도 구축해 가성비 좋고 다양한 소비자의 선택권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한편 현직 카레이스팀 구단주 겸 감독·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서 대표는 연내 ‘로드로아르 골프단’ 창단도 준비 중으로 내년 중국시장 진출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