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글이 하나면 한파 대비 끝…신민아가 추천하는 노스페이스 친환경 플리스

입력 2021-10-22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 베터 다운 재킷’을 착용한 노스페이스 홍보대사 신민아. 사진제공|노스페이스

이례적인 ‘가을 더위’가 지나가고 올해 첫 한파특보가 내리지면서 겨울 의류를 찾는 손길이 빨라지고 있다. 영원아웃도어(대표 성기학)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는 급격한 일교차에 대비하기 위해 우수한 보온성과 포근한 착용감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데일리 아이템으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K-에코 플리스’ 신제품을 추천한다.

‘K-에코 플리스’ 신제품은 노스페이스만의 기술 혁신인 ‘K-에코 테크’를 통해 제주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리사이클링한 원단을 적용했다. 세 시즌에 걸쳐 플리스 한 품목에서만 약 3000만 개의 페트병(500ml 환산 기준)을 재활용하는 등 진정성 있는 친환경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대표 제품인 ‘비 베터 다운 재킷’은 대세 아이템인 플리스와 숏패딩을 한꺼번에 활용할 수 있는 가성비 ‘갑’ 아우터다. 블랙+라이트 베이지, 문라이트 네이비+아이보리, 화이트 샌드+핑크, 허브 가든+아이보리 등 대조되는 색상 조합과 소재 차이를 통해 다양한 코디가 가능하다. 슬랙스, 조거, 카고 팬츠 등 기본 아이템들과도 잘 어울린다.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와 윤리적 다운 인증(RDS) 충전재를 적용한 ‘착한 아우터’이다.

보온성과 스타일을 한 단계 ‘업’시킬 수 있는 코트 디자인도 여성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다. ‘플레이 그린 플리스 코트’ 역시 페트병 리사이클링 원단을 적용한 ‘친환경 뽀글이’.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충분한 기장과 일체형 후드 디자인으로 가을은 물론 겨울까지 입을 수 있다. ‘얼씨룩(Earthy Look, 지구에서 유래한 용어로 흙 같은 패션)’으로 연출하기 좋은 카멜 색상이 특히 인기다.

발랄하고 귀여운 스타일링 연출에는 ‘우먼스 플레이 그린 플리스 재킷’이 제격이다. 제주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리사이클링한 원단을 적용했고, 모든 포켓에 지퍼를 달아 캠핑 등 아웃도어 활동에서도 소지품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