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타임세일부터 할인쿠폰까지…한국철도 다양한 이벤트

입력 2021-11-10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KTX 반값 타임세일 ‘오늘만 이 가격’ 진행
4명 동시 탑승시 할인하는 ‘4인 묶음 특가’ 출시
‘레일데이’ 때 11% 운임할인 쿠폰 철도회원 배송
한국철도(코레일)는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따라 열차 이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선 1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KTX 승차권을 반값에 예매할 수 있는 타임세일 이벤트 ‘오늘만 이 가격’을 진행한다. 15일부터 18일까지 운행하는 KTX 일부 좌석을 판매한다. 하루 2021석 한정으로 운임 50%를 할인한다. 1인당 최대 편도 2회, 1회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다.

KTX를 4명이 함께 타면 편도 9만9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할인 상품 ‘4인 묶음 특가’도 출시한다. 강릉선과 중앙선 KTX는 할인율을 더 높여 4인 5만 원에 이용이 가능하다. 11일부터 21일까지 운행하는 열차를 대상으로 할인을 제공한다. 해당 상품으로 서울역에서 부산역까지 KTX 승차권을 예매하면 정가의 절반이 안 되는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예매는 10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한다.

또한 11일 ‘레일데이’를 맞아 최근 5개월간 이용실적이 없는 철도회원 약 38만 명에게 11% 운임할인 쿠폰을 지급한다. 해당 고객 중 연말까지 철도 이용금액이 많은 상위 2021명에게 30% 운임할인 쿠폰을 추가 제공한다. 쿠폰은 KTX를 비롯한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모든 열차 예매 시 쓸 수 있다. 행사 당일 일괄 발송 되며 지급일부터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다. 단, 관광열차는 쿠폰 이벤트에서 제외된다.

한편, 한국철도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2021 여행가는 달’(8일~30일)에 맞춰 철도관광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KTX 승차권과 관광지 입장권, 공연 등 지역 여행상품을 구입하는 선착순 3만 명에게 열차 운임의 최대 50%를 할인한다. 이와 함께 12일부터 동해산타, 협곡, 서해금빛, 남도해양 등 관광열차 운행도 재개한다. 해당 열차를 예매하는 선착순 1만 명에게 운임을 최대 50%까지 할인한다.

이밖에도 모바일 앱 코레일톡으로 승차권과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 또는 야놀자 숙박상품을 함께 예약하면 할인쿠폰과 기프티콘을 발행한다. 내일로패스 이용객에게는 전통시장 바우처를 제공한다.

할인대상 열차와 좌석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철도 홈페이지와 모바일앱 코레일톡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늘만 이 가격’과 ‘4인 묶음특가’를 이용하려면 미리 철도회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정왕국 한국철도 사장직무대행은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이용객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며 “안심하고 열차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방역에 더욱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