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한·미·일 리더들과 집단지성 플랫폼 만든다

입력 2021-11-30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이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일 3국의 전·현직 고위 관료와 학자, 재계 인사 등 정치, 경제, 외교 전문가들과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 태평양과 동북아의 지정학적 리스크의 원인과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을 개최한다. 사진제공|SK

최종현학술원 6~8일 워싱턴서 포럼
3국 고위관리·재계 인사들 한 자리에
미·중 패권 다툼, 공급망 위기 해법 모색
최태원 회장 의제설정 등 직접 챙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국·미국·일본 3국의 전·현직 고위 관료와 학자, 재계 인사를 한 자리에 모으는 집단지성 플랫폼을 만든다.

최태원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는 최종현학술원은 ‘제1회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rans-Pacific Dialogue 2021, 이하 TPD)를 다음달 6~8일 미국 워싱턴D.C. 교외 샐러맨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범하는 TPD는 미·중 패권경쟁, 북핵,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 태평양과 동북아의 지정학적 리스크의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집단지성의 플랫폼이다.

TPD는 범태평양 지역 민간외교와 정책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최 회장이 지난 수년간 구상해 만든 지정학 위기 해법과 경제외교 대안제시를 위한 새로운 플랫폼이다.

TPD는 ▲미·중 전략 경쟁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미·일 협력 ▲북한핵 문제와 한미동맹 ▲첨단과학기술 혁신이 지정학에 미치는 영향 ▲반도체, 배터리, 백신분야 글로벌 공급망의 미래 등 5개 세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종현학술원은 “최근 경제현안으로 떠오른 글로벌 공급망 문제는 물론 미·중 패권경쟁과 북핵 등 안보 이슈, 첨단기술을 둘러싼 무한경쟁 등 범태평양 국가나 기업들이 마주한 도전 과제에 대한 해법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 의제 설정에서 참석 수락까지 각별한 공 들여

미국측 참석 인사로는 척 헤이글 전 국방장관,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장관, 웬디 커틀러 전 한미 FTA 수석대표, 댄 포노만 전 에너지부장관,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특보 등 전직 고위 관료들을 비롯해 조셉 나이 하버드대 교수, 존 미어샤이머 시카고대 교수, 존 아이켄베리 프린스턴대 석좌교수, 스탠리 휘팅엄 뉴욕주립대 석좌교수, 수재 킹 류 UC버클리 공대학장, 에드윈 퓰너 해리티지 재단 회장, 새프라 캐츠 오라클 CEO 등 학계와 싱크탱크, 재계 관계자들도 대거 참석한다.

일본에서는 나가시마 아키히사 전 방위상, 후지사키 이치로 나카소네 평화 연구소 이사장, 마츠카와 루이 자민당 참의원 등 정관계 인사들은 물론 일본을 대표하는 국제정치학자인 후지와라 키이치 도쿄대 교수, 타카하라 아키오 도쿄대 교수 등이 참석한다.

미국 측 전·현직 고위관료를 비롯한 지도층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는 것은 지금까지 미국이 집중해 온 유럽 중심의 범대서양 대화체제에서 탈피해 동북아 지역 지도자들과의 대화로 중심축을 전환할 필요성을 논의하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으로, 한국 민간외교가 한반도와 북한 중심에서 벗어나 국가적 위상을 확대하는 계기를 조성했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는 것이 최종현학술원의 설명이다.

한국에서는 최태원 이사장을 비롯하여 이홍구 전 총리, 정재호 서울대 교수, 이숙종 성균관대 교수, 박철희 서울대 교수, 김병연 서울대 교수, 박인국 최종현학술원 원장, 안호영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위성락 전 주러시아 대사, 김성한 고려대 교수, 이근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김홍균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손지애 이화여자대 교수 등이 참석한다. 글로벌 공급망과 관련해서는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과 강기석 서울대 교수가 참석한다.

이와 같은 한·미·일 3국의 거물급 인사들이 2박3일 동안 한 자리에 모여 포럼을 여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최태원 회장은 처음 열리는 TPD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올해 초부터 의제 선정 과정을 일일이 챙기고, 일부 인사들에게는 여러 차례 연락해서 참석 수락을 확보하는 등 이번 포럼 성사를 위해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TPD에서는 해당 분야 최고 권위자들이 허심탄회하게 토론할 수 있도록 누가 어떤 발언을 했는지 외부에 알리지 않는 ‘채텀하우스 룰(Chatham House Rule)’로 진행된다.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거쳐 실질적인 해법이 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