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윤두준→정동원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출연 [공식]

입력 2021-12-01 11: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곽도원·윤두준→정동원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출연 [공식]

배우 곽도원, 윤두준, 한고은, 박원숙, 정동원이 스튜디오지니 새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로 만난다.

2022년 첫 공개될 스튜디오지니 새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극본 손근주, 이해리, 조지영 / 연출 최도훈 / 제작 캐빈74, 오즈 아레나)는 인생 2막을 꿈꾸며 치열하게 살아가는 40대 가장 구필수와 타고난 천재이자 예비 스타트업인 20대 정석의 브로맨스를 중심으로 현실 밀착형 캐릭터들이 만들어나가는 코믹 휴먼 드라마다.

먼저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오는 곽도원은 왕년의 택견 선수 출신으로 현재는 주택가 앞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40대 아저씨 구필수 역을 맡는다. 지금은 별 볼 일 없는 동네 아저씨지만 젊은 시절엔 세상 두려울 게 없었던 불꽃 남자로 인생 역전의 기회를 노리는 인물. 장르를 불문하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곽도원이 이번엔 또 어떤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지 관심이 뜨겁다.

군 제대 이후 첫 작품으로 ‘구필수는 없다’를 선택한 윤두준은 한국의 ‘마크 저커버그’를 꿈꾸는 청년 창업가 정석으로 변신한다. 극 중 정석은 서울 최고의 명문대를 수석으로 입학하는가 하면 해커톤 우승팀의 개발자이자 리더로서 모든 것이 뛰어난 천재 역할이다. 평소 다양한 작품을 통해 친근하고도 독보적인 연기를 선보여 온 만큼 윤두준이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색다른 연기 변신에도 기대가 모이고 있다.

특히, 이 두 사람은 세대를 초월한 진심 어린 우정을 나누며 그 어느 로맨스보다도 더 촉촉한 브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적실 예정이다.

이어 한고은은 백화점 명품매장 판매원이자 구필수의 아내 남성미로 분한다. 과거 타고난 미모와 지성을 바탕으로 엘리트 코스를 밟던 그녀는 운명처럼 마주친 구필수와 사랑에 빠지게 되면서 인생이 180도로 바뀌는 캐릭터다. 그간 섬세한 연기력과 매혹적인 비주얼로 대중을 사로잡은 한고은이 보여줄 또 하나의 강렬한 캐릭터에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박원숙은 돈 앞에선 피도 눈물도 없는 사채업계 큰손 ‘돈여사’ 천만금 역을 연기한다. 천만금은 겉은 온화하고 착한 할머니처럼 보이지만 웃는 얼굴 뒤엔 숨겨진 미스테리가 가득하다. 이에 출연작마다 깊은 내공으로 극의 중심을 잡아주는 배우 박원숙이 그려낼 천만금 캐릭터가 궁금해진다.

마지막으로 정동원이 구필수와 남성미의 아들 구준표 역으로 처음 연기에 도전한다. 뛰어난 실력으로 트로트 신동에 등극한 그가 연기 신동으로도 거듭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처럼 ‘구필수는 없다’는 곽도원, 윤두준, 한고은, 박원숙, 정동원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베테랑 배우들과 신예가 어우러진 조합으로 막강 라인업을 구축,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을 예고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스튜디오지니 새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는 2022년 상반기 첫 공개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