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의 유관중 결승전, 선수들 열정만큼 뜨거웠던 응원전 [황금사자기 현장리포트]

입력 2022-05-31 0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경남고와 청담고의 결승전 경기에서 청담고 응원단이 파도타기 응원을 펼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부산 경남고-평택 청담고의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결승전이 열린 30일 목동구장의 열기는 대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실상 무관중 체제였던 지난 2년과 달리 유료관중이 입장한 올해는 양교 동문 및 재학생들의 응원전 또한 경기 못지않은 흥밋거리였다.

경남고 선수들은 경기에 앞서 흐뭇한 선물을 받았다. 동문인 SSG 랜더스 한유섬(33)이 직접 덕아웃을 찾아 음료 50잔을 전했다. 경남고 사령탑을 지낸 이종운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도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한유섬은 “이 자리까지 온 것만으로도 축하할 일이다. 무엇보다 후배들이 부상 없이 좋은 경기를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문들은 모교 유니폼까지 챙겨 입고 후배들을 응원했다.

2016년 11월 창단한 청담고의 결승 진출은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학교를 넘어 평택시의 경사였다. 그래서일까. 경남고와 비교해 3배는 많은 규모의 응원단이 현장을 찾았다. 재학생들은 경기 시작 전부터 교가를 부르는 등 쉴 새 없이 목청을 높였다. 선수들이 득점 찬스에서 아쉽게 돌아설 때면 어김없이 “괜찮아”를 외쳤고, 5회말 상대 실책으로 득점하자 마치 프로 경기에서나 들릴 법한 함성이 터졌다.

경쟁을 떠나 아름다운 장면도 나왔다. 5회말 청담고 류근찬이 경남고 신영우의 투구에 헬멧을 맞고 쓰러지자, 양 팀 코칭스태프가 모두 그라운드로 달려 나와 상태를 살폈다. 다행히 류근찬이 큰 문제없이 1루로 걸어 나가자, 양교 응원단 모두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신영우도 모자를 벗고 고개를 숙였다.

승패를 떠나 경기장의 관중 모두가 박수를 치고 있었다. 후회 없이 경기를 즐긴 덕분이다. 그만큼 3년만의 ‘유관중 결승전’은 고교야구의 매력을 알리기에 충분했다.

목동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