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개월만에…현빈·손예진, 부모 된다

입력 2022-06-28 06: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빈·손예진.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손예진 SNS에 “소중한 생명 찾아와”
연기 쉬고 출산 준비 집중할 계획
동갑내기 부부 현빈(40)·손예진이 부모가 된다. 두 사람은 결혼 3개월 만에 “소중한 생명이 찾아왔다”며 임신 소식을 직접 알렸다.

손예진은 27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조심스럽고도 기쁜 소식을 전할까 한다. 저희에게 소중한 생명이 찾아왔고, 잘 지키겠다”며 이들 부부만큼이나 임신 소식을 손꼽아 기다린 팬들에게 기쁜 소식을 가장 먼저 전했다. 이어 그는 “너무 감사한 일이지만, 그만큼 조심스러워 아직 주위 분들께도 말씀을 못 드렸다. 아직 얼떨떨하지만 걱정과 설렘 속에서 몸의 변화로 인해 하루하루 체감하며 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예진의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임신 초기”라며 정확한 임신 개월 수 등은 밝히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직접 가장 먼저 팬들에게 소식을 전하고 싶어 했다”며 손예진의 뜻을 강조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2018년 영화 ‘협상’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후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다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후 2년여 간의 열애 끝에 3월 31일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최고의 한류스타 커플이니 만큼 두 사람의 결혼에 국내외 팬들의 관심이 쏠렸으며 웨딩드레스와 답례품까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손예진은 당분간 연기 활동을 쉬며 임신과 출산 준비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빈은 촬영을 마친 두 편의 영화 ‘교섭’(제작사 수박)과 ‘공조2: 인터내셔날’(제작사 JK필름) 개봉 이후 홍보 활동으로 결혼 이후 배우로서 첫 공식 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승미 기자 sml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