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DMZ 평화관광 5일부터 ‘사전 예약받아’

입력 2024-07-03 09:07:39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市, 국내외 어디서나 이용 가능한 ‘온라인 예약시스템’ 운영
온라인 예약시스템 9월부터 전격 시행될 예정, 본격 운영에 앞서 5일부터 1차 운영

제3땅굴에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추가 설치 ‘제3땅꿀’. 사진제공ㅣ파주시

파주시는 오는 5일부터 ‘파주 디엠지(DMZ) 평화관광’의 사전 예약을 받는다.

‘파주 디엠지(DMZ) 평화관광’은 제3땅굴, 도라전망대를 경유하는 파주의 대표 관광상품이다. 그간 민간인통제선 출입을 위한 절차로 당일 현장에서만 매표가 가능했으며, 일 출입 인원이 제한되어 있어 줄을 서고도 입장이 불가한 상황이 발생해 왔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본예산으로 총 사업비 2억 3천만 원을 수립하고, 지난 5월 용역을 착수했다.

온라인 예약시스템은 9월부터 전격 시행될 예정이며, 본격 운영에 앞서 이달부터 1차 운영에 들어간다. 매월 1일에 다음 달 1개월분이 열리며, 현장 방문객을 위해 현장 매표도 병행 운영된다. 

1차 운영에서는 개인과 단체 예약이 가능하며, 방문자의 개인정보를 입력하고 사전 결제까지 이뤄진다. 단, 단체의 경우 별도 회원가입과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는 공정한 경쟁을 지향하고 예약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도입한 절차다.

오는 9월 최종 시스템에는 비대면 사전감면, 다국어서비스, 해외 결제 등이 추가된다. 
시는 1차 운영 이후 불편·개선 사항을 보완해 9월 ‘온라인 예약시스템’을 전격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대규모 개인정보처리가 수반되는 만큼 관리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사전 예약을 희망하는 경우, 오는 5일 오전 9시부터 파주 디엠지(DMZ) 평화관광 온라인 예약시스템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사전 예약시스템이 전격 도입되면, 국내외 어디서나 내외국인 관계없이 파주 디엠지(DMZ) 평화관광을 예약할 수 있게 된다”라며,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운영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파주ㅣ고성철 스포츠동아 기자 localkb@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