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시대 개막, 제2도약 꿈꾼다”, 케이투코리아 그룹 강남 자곡동 신사옥 이전

입력 2019-05-13 10: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창립 47주년 맞는 케이투코리아, 13일 강남 자곡동으로 신사옥 확장 이전

케이투코리아 그룹(대표 정영훈)이 설립 이후 약 50년간 터를 잡았던 성수동을 떠나 강남구 자곡동으로 사옥을 확장 이전한다고 13일 밝혔다.

케이투코리아는 사세가 확장됨에 따라 현 성수동 사옥에 입주한 지 18년 만에 강남 사옥 시대를 열게 됐다. 1972년 설립된 케이투코리아 그룹은 아웃도어 브랜드 K2를 비롯해 아이더와 살레와, 골프복 브랜드 와이드앵글, 스포츠 브랜드 다이나핏, 안전화 브랜드 케이투세이프티 등 6개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2018년 전체 매출 규모는1조 500억 원(판매가 기준)에 이른다.

케이투코리아는 이번 신사옥 이전으로 기존 분산되어 있던 사무실을 하나의 건물로 통합하여 경영 효율을 극대화하고 계열사간 업무 시너지를 높여 새로운 도약과 성장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신사옥은 지하 3층~지상 10층 연면적 3만 8737.67㎡ 로 기존 성수동 사옥의 2.5배 규모다. 사무공간과 회의실, 접견실, 피트니스 공간, 카페로 구성되며 그룹사 브랜드를 한곳에 모아놓은 아웃도어, 스포츠, 골프 종합 매장 올어바웃(ALL ABOUT)을 오픈할 예정이다.

케이투코리아 정영훈 대표는 “오랫동안 자리 잡아 왔던 성수동을 떠나 새로운 곳에 둥지를 트는 만큼 이번 신사옥 이전을 새로운 도약의 출발점으로 삼아 아시아 NO.1 종합 패션 기업을 향한 제2의 도약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