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탁 비마이카 대표 “모빌리티 스타트업 지원”

입력 2019-10-30 17: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마이카 대표 조영탁. 사진제공|중기중앙회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 ‘비마이카’(대표 조영탁)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모빌리티 스타트업 지원에 나서고 있다.

조영탁 비마이카 대표는 30일 “모빌리티를 활용해 스타트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차량 구매 등 초기 자금 부담이 걱정되는 예비창업자들이나 스타트업들이 보다 수월하게 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하는 테스트 베드를 비마이카가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비마이카는 2013년 설립 이후 자체 개발한 차량공유 플랫폼인 IMS(Intelligent Mobility System)을 통해 전국 300여 중소형 렌터카 회사 차량 약 4만4500대를 확보하고 있다. IMS를 통해 일정기간 차가 필요한 법인고객, 보험대차를 위한 보험사 등과 연결한다.

현재 IMS의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는 스타트업은 비마이컨시어지를 비롯해 총 5곳이다. 모빌리티 광고를 활용해 차량 이용자가 무료로 사용하도록 하는 ‘뿅카’, 국내 1위의 보험대차 전용앱 ‘렌카’, 차량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통해 상업적 활용을 돕는 ‘아이마스’‘, 중고차 렌트 ‘신차드림’ 등이 있다.

조 대표는 “스타트업 비마이컨시어지는 외국계 기업을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 차량호출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고급차량을 직접 구매한다면 한 대에 1억 원 정도의 비용이 필요하지만 IMS를 통해 공유 차량을 이용하면 하루 실비만으로도 관련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모빌리티 시장은 규제 때문에 혁신적인 아이템이 구현될 수 없을 정도로 꽉 막혀 있다. 특히 ‘타다’ 사건은 업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법 테두리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는 현실 속에서 비마이카의 서비스가 보다 많은 스타트업들의 도전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