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장으로 살펴본 시대별 홍삼 트렌드

입력 2021-05-05 18: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GC인삼공사 정관장으로 살펴본 시대별 홍삼 트렌드. 사진제공 l KGC인삼공사

2010년대 이후엔 스틱형 강세, 편의성 높은 상품 인기
대표 건강식품인 홍삼이 시대에 따라 인기 제품의 형태가 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5일 KGC인삼공사가 30여 년간 정관장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00년대 이전까지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정관장 홍삼정’이었다. 홍삼 100% 농축액 제형으로 60세 이상의 두터운 마니아층이 형성돼 있는 게 특징이다.
2000년대 이후로는 파우치형 제품인 ‘정관장 홍삼톤’이 강세를 보였다. 홍삼 농축액을 주원료로 다양한 생약재를 배합한 복합한방 액상 파우치 브랜드다. 연령대별로는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40~50대 소비자가 차지하고 있다. 2000년대 이후 삶의 여유와 건강을 중시하는 웰빙 열풍이 불면서 홍삼이 명절 선물로 주목받자 선물하기 좋은 파우치 형태가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2010년대 들어서는 휴대성과 섭취 편의성에 대한 고객 요구가 늘면서 스틱 형태의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이 많이 팔렸다. 2012년 10월 출시 후 50일 만에 1만5000세트가 판매됐고 2016년에는 연 매출 1000억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2030 MZ세대(밀레니얼+Z세대) 매출이 전년 대비 27% 증가하는 등 정관장의 2030 고객 유입에 큰 역할을 한 제품이다.

김형숙 KGC인삼공사 브랜드실장은 “정관장을 대표하는 3대 브랜드인 홍삼정, 홍삼톤, 홍삼정에브리타임은 선물로도 인기가 높다”며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부모님과 자녀 건강을 위해 정관장을 찾는 고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