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ESG 경영’ 가속도…위원회 설치

입력 2021-05-20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주사와 CJ제일제당 등 주요 계열사에 도입 완료
CJ그룹이 지주사와 주요 계열사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제반 장치 구축을 완료하고 ESG 경영을 가속화한다.

먼저 지주사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ESG 전략과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다. 김홍기 CJ 대표와 사외이사 2명 등 총 3명으로 구성했다. ESG 관련 임원 2명(재경팀·인사운영팀)이 간사로 참여한다.

ESG 정책 전반을 심의하고 자문할 ESG 자문위원회 구성도 완료했다.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이 위원장을 맡은 자문위원회는 앞으로 ESG위원회에 상정될 안건을 미리 심의하고 계열사 ESG 전략과 정책에 대해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별개로 지주사와 계열사 대표로 구성한 ‘대표이사협의체’를 운영해 그룹 ESG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CJ ENM 등 주요 계열사 역시 ESG 위원회 도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나머지 계열사들도 순차적으로 ESG 위원회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CJ그룹 측은 “CJ만의 ESG 경영체계 확립과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미래 지속가능 역량을 확보하고 모든 이해관계자로부터 사랑 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