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 “친환경 기술로 기후변화에 대응”

입력 2021-05-31 17: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가 “작은 발전이 큰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는 신념으로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에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5월 3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1 P4G정상회의’ 기조연설에 나선 김 대표는 “스마트하고 경제성 있는 친환경 기술을 개발해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기존 생산 설비를 활용하면서도 획기적으로 탄소 배출을 줄이는 기술 혁신이 필요하다”며 수소 혼소 발전 기술을 해결책의 하나로 소개했다.

수소 혼소 발전은 가스 터빈에서 수소와 액화천연가스(LNG)를 함께 태워 전기를 생산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 LNG 발전에 비해 이산화탄소를 30% 이상 줄이고 산화질소의 배출도 막을 수 있다. 한화솔루션 자회사인 한화종합화학은 3월 미국 PSM과 네덜란드 ATH를 인수해 국내 최초로 수소 혼소 발전 기술을 확보했다.

한편 P4G는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공동으로 기후변화에 맞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한 글로벌 협의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